리처드 3세 1-1 books



그렇다, 난 태어날 때부터 성품이 비뚤어졌고, 요염을 피우며 간들거리고 거니는 배에 바람든 미녀들 앞을 거드럭대고 활보할 만한 인품도 없다. 협잡꾼 같은 자연에 속아서 사지 육신의 아름다운 균형은 커녕 밉상스럽게 비틀린 병신에다가 설익은 채 이놈의 세상에 태어났단 말이다. 내가 몰골 사납게 쩔뚝거리며 지나가면 개마저 짖어대는 판이 아닌가. 이런 화상인 내가 아무리 풍악 소리 드높은 태평성대라 할지라도 대체 무슨 낙으로 산단 말인가? 양지 쪽에서 내 그림자나 들여다보고, 그 병신꼴을 즉흥시로 읊어 볼 수밖에 없잖은가. 그러므로 달콤하고 분칠한 말이 기승을 부리는 화려한 사교계를 미남자로서 군림하여 주름잡지 못할 바에야 차라리 악당이 되어 이놈의 세상의 그 헛된 쾌락을 증오해 주고 말겠다. 각본은 다 되어 있다. 시작이 까다롭고 어렵지만 터무니없는 예언과 중상모략과 해몽 따위로 우선 에드워드 왕과 클라렌스의 공작 조지, 이 두 형제 사이를 불구대천지 원수로 만든단 말이다. 난 간악하고 술책에 능하나 반역자이지만, 에드워드 왕이 마음이 곧고 고결한 위인이라면 클라렌스는 오늘로 틀림없이 투옥을 면치 못할 거다. 이름 첫자가 G자인 인간이 왕위 계승자를 죽여 마침내 왕위를 찬탈할 거라는 예언을 해놨으니까. 가만있자, 이런 음모는 영혼 속 깊숙이 들어 있거라 - 마침 저기 클라렌스가 오는구나.






- 글로스터 (후일의 리처드 3세)




















p.21-22 (리처드 3세, 신정옥 옮김, 제1막 1장)






Now is the winter of our discontent
Made glorious summer by this sun of York;
And all the clouds that lour'd upon our house
In the deep bosom of the ocean buried.
Now are our brows bound with victorious wreaths;
Our bruised arms hung up for monuments;
Our stern alarums changed to merry meetings,
Our dreadful marches to delightful measures.
Grim-visaged war hath smooth'd his wrinkled front;
And now, instead of mounting barded steeds
To fright the souls of fearful adversaries,
He capers nimbly in a lady's chamber
To the lascivious pleasing of a lute.

But I, that am not shaped for sportive tricks,
Nor made to court an amorous looking-glass;
I, that am rudely stamp'd, and want love's majesty
To strut before a wanton ambling nymph;
I, that am curtail'd of this fair proportion,
Cheated of feature by dissembling nature,
Deformed, unfinish'd, sent before my time
Into this breathing world, scarce half made up,
And that so lamely and unfashionable
That dogs bark at me as I halt by them;
Why, I, in this weak piping time of peace,
Have no delight to pass away the time,
Unless to spy my shadow in the sun
And descant on mine own deformity:

And therefore, since I cannot prove a lover,
To entertain these fair well-spoken days,
I am determined to prove a villain
And hate the idle pleasures of these days.
Plots have I laid, inductions dangerous,
By drunken prophecies, libels and dreams,
To set my brother Clarence and the king
In deadly hate the one against the other:
And if King Edward be as true and just
As I am subtle, false and treacherous,
This day should Clarence closely be mew'd up,
About a prophecy, which says that 'G'
Of Edward's heirs the murderer shall be.
Dive,
thoughts, down to my soul: here
Clarence comes.

the Duke of Gloucester, Richard III  (Act i, Scene i)




















ver. Ian Mckellen


ver. Kenneth Branagh


ver. Laurence Olivi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