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3세 1-4 books


관계를 맺지 않을려면 쫓아버리는 거지. 그놈과 사귀는 것은 위험천만이야. 사람이 겁쟁이가 된단 말야. 도둑질 하려고 하면 안된다고 나무라지 않나, 욕설을 퍼부으려면 그러지 말라고 하지 않나, 이웃집 여편네와 잠 좀 자려면 꼭 냄새를 맡아 대들지 않나, 양심이란 놈은 부끄러운 듯 얼굴을 홍당무처럼 붉히면서 가슴 속에선 항상 반항을 하고 있단 말야. 어쨌든 골치덩어리일 뿐이야. 언젠가 금화가 든 지갑을 주었는데, 그놈 때문에 결국 돌려 주게 됐고, 이놈을 기르다간 거지꼴이 되기가 십상이지. 그래서 어느 고을이고 도시고 이놈은 위험천만하다고 쫓아내고 있지 뭔가. 누구나 잘 살아 보려면 이 따위 양심은 없다고 치고 자기 자신만 믿고 살도록 해야 해.






- 자객2 

































p. 60-61 (전예원, 1996, 신정옥 옮김, 제1막 4장)






I'll not meddle with it, it is a dangerous thing, it makes a man a coward; a man cannot steal, but it accuseth him; a man cannot swear, but it checks him; a man cannot lie with his neighbour's wife, but it detects him: 'tis a blushing shame-faced spirit, that mutinies in a man's bosom; it fills one full of obstacles: it made me once restore a purse of gold, that I found; it beggars any man that keeps it: it is turned out of all towns and cities for a dangerous thing; and every man that means to live well, endeavors to trust to himself, and live without it.

- Second Murderer, Ricahrd III (Act i Scene iv)